올 댓 콘서트, 두 번째 에피소드 주인공은 'CLUB M'
올 댓 콘서트, 두 번째 에피소드 주인공은 'CLUB M'
  • 이화진 기자
  • 승인 2019.06.10 10:38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6중주로 돌아온 클럽M의 두 번째 이야기 올 댓 콘서트 공연 개최
2019 올댓콘서트, 올댓아트독 두번째 에피소드
2019 올댓콘서트, 올댓아트독 두번째 에피소드

[오시흥 이화진 기자] 시흥시가 오는 28일 월곶예술공판장 아트독에서 시민의 일상 속 문화 경험을 확대하고 예술적 감각을 나누기 위한 문화공감학교 '올 댓 콘서트' 두 번째 에피소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.

이번 에피소드는 CLUB M과 함께한다. 고른 음역대의 관악과 현악주자들과 실내악 피아니스트의 만남으로 그 자체로 희소성이 있을 뿐 아니라 이를 활용해 그 어떤 구성의 실내악 연주도 가능하게끔 한 공연이다.

2018 올 댓 콘서트-블랙콘서트를 통해 시흥시에 처음 소개된 CLUB M은 피아노, 바이올린, 비올라, 첼로의 4중주 구성으로 함께 했다. 이번 2019 올 댓 콘서트 에서는 목관악기인 오보에, 바순이 추가되어 6중주의 구성으로 새롭게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.

각각 최고로 손꼽히는 솔리스트이기에 여느 실내악팀의 하모니를 넘어선 각자의 개성이 가득한 연주가 가능하며, 그 안에서 오랜 우정으로 다져온 서로에 대한 완벽한 이해로 악기들끼리 서로 대화하는 듯한 앙상블의 진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본 공연은 별도의 접수절차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.

'올 댓 콘서트' 관련 자세한 사항은 생태문화도시 시흥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문화예술과 문화공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.
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